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민평당과 통합 절대 없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민평당과 통합 절대 없다”

611115110013316314_1.jpg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다”고 못 박았다.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유성엽 민평당 원내대표가 구상한 ‘바른미래-민평당 제3지대’ 구성은 장애물을 만나게 됐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KBS1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소감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우리가 지난 의원총회에서 당이 자강하고 화합하고 혁신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좌우 어느 쪽도 기웃기웃할 여력이 없다”면서 “민평당과 저희 당의 통합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611115110013316314_2.jpg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자진사퇴를 강하게 압박했다.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체제의 변화”라면서 “손 대표님께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오늘 결과와 많은 구성원의 요구에 분명히 응답할 것이다. 오랜 경험과 경륜으로 정치를 하셨기 때문에 본인이 책임져야 할 때를 충분히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님 체제로 가다가는 정말 어렵다는 공감대가 있다. (손 대표의 퇴진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무겁게 받아들이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611115110013316314_3.jpg


오 원내대표는 또 안철수 전 대표의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한 뒤 유승민과 안철수가 한 번도 창당 정신을 실현하신 적이 없었다. 이번만큼은 두 분 모두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면서 “두 분이 당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책임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답변에 진행자가 ‘그러면 안철수 전 대표가 돌아오느냐’고 묻자 “안 대표님이 실제로 역할을 한다는 말이 아니라 창당 정신에 대해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연락을 취하려고 하고 있다. 안 대표님이 응답해주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611115110013316314_4.jpg


그는 마지막으로 “대부분 의원님이 우리 당이 어렵다는 공감대를 가졌기 때문에 뽑힌 것 같다”면서 “새로운 지도체제를 만들겠다. 그 속에서 우리가 화합하고 자강하고 혁신할 수 있다면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온몸을 바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 관악을의 오신환 의원은 15일 김성식 후보를 누르고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오 의원의 당선으로 정치권에서는 바른미래당의 중심이 국민의당계에서 ‘안철수·유승민 연합계’로 바뀌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준규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