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문 정부 2년, 협치 부족 아쉽다”…책임총리가 남 말하듯?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낙연 “문 정부 2년, 협치 부족 아쉽다”…책임총리가 남 말하듯?

201905160401_11120924078403_1.jpg
05_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정부 2년 평가와 관련해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 총리가 여권의 차기 대선 유력 주자로서 청와대와 ‘거리두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총리는 15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조금 더 포괄적인 국정 운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와 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야당과의 협치 부족을 지적한 것을 놓고 여권 관계자는 “차기 대권 경쟁의 핵심은 현 정권과의 차별화가 될 텐데 이 총리도 슬슬 시동을 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은 “국정 2인자로서의 자기반성으로 읽히지만, 남의 일 얘기하는 것처럼 들리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여야 가리지 않고 정치권의 잘못을 지적했다. 그는 막말 논란과 관련해 “여야 지도자 모두 자제하고 신중히 생각해 발언했으면 좋겠다”며 “정치권에서 상대를 청산의 대상으로 보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매우 사려깊지 못한 태도다. 그 점에서는 여당도 좀 더 신중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내년 총선이나 차기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으나 가능성을 닫아두지도 않았다. 이 총리는 내년 총선에서의 역할에 관해 “제 역할을 제가 요구하거나 기획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고,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행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제1야당 대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몹시 위험한 일이며 그분에 대해 그렇게 깊게 알지도 못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최근 당정청 회의에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관료사회를 비난하는 대화를 나눈 것에 대해선 “정치인(이 원내대표)이 먼저 말하니까 거기에 맞춰주기 위한 일종의 행정부(김 실장)의 ‘과잉 서비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전환을 건의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논의가 있었다”며 “대통령이 최저임금에 관련된 여러 논의를 아프도록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한·일 외교 문제와 관련해선 “과거의 상처에서 오는 문제들은 그것대로 대처해 나가되 그 문제를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도록 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관해 “6월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모종의 원칙적 합의라도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욱 박재현 기자 applesu@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