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큐릭스, 수술 전 바늘 생검을 통한 유방암 예후진단 가능성 열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젠큐릭스, 수술 전 바늘 생검을 통한 유방암 예후진단 가능성 열어

M STAFF No.01 0 227

젠큐릭스는 자사의 유방암 예후진단 검사인 진스웰(GenesWell) BCT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BMC(BioMed Central) Cancer 최근호에 게재되었다고 8일 밝혔다.

진스웰 BCT는 유방암 환자의 수술 시 제거한 암 조직의 RNA를 추출하여 6개의 암 예후 관련 유전자와 3개의 표준유전자의 발현량을 분석하여 환자의 10년 내 타장기 전이 및 재발 가능성을 예측하는 예후진단 검사이다.

경북대학교 유방암 센터팀과 함께한 이번 연구에서는 유방암으로 진단된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전 진단을 위하여 중심부 바늘 생검(Core Needle Biopsy)으로 얻은 조직 검체와 수술 후 조직 검체에 대하여 각각 진스웰 BCT 검사를 시행하여 일치도를 비교하는 연구를 시행하였다.

중심부 바늘 생검 검사는 유방초음파로 종양이 의심되는 부위에 부분 마취를 한 후, 바늘 생검기를 병변에 넣어 조직을 채취하여 병리 검사를 하는 것으로 입원하지 않고 시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때 채취한 생검 조직을 통해 환자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다면 수술 후 예후 예측 검사 결과까지 걸리는 시간을 대폭 축소하여 항암치료에 대한 결정이 보다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

연구 결과로 수술 전 중심부 바늘 생검을 통해 얻은 조직 검체와 수술 시 직접 채취한 조직 검체간의 진스웰 BCT 검사 결과는 83.9%에서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들 중 종양 내부에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는 경우는 일치율이 92.0%까지 상승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다발성 암종의 경우 각각의 분자학적 특성이 다를 수 있어 어느 부위에서 채취되었느냐에 따라 결과가 상이할 수 있는데,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는 단발성 유방암의 경우에는 95.8%에서 검사 결과가 일치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연구에서 확인된 진스웰BCT 검사 결과의 수술 전후 조직에서의 높은 일치율은 수술 전 조직 결과에 대한 높은 신뢰성을 시사하며, 이는 유방암 환자에게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경북대학교 유방갑상선외과 이지연 교수는 “유방암으로서 유방촬영술이나 초음파상에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으면서 단발성 종괴의 형태를 띠는 경우에는 수술 전 진단을 위해 채취된 검체만으로도 예후 진단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수술 전 선행약물요법(neoadjuvant therapy) 등 다양한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젠큐릭스는 진스웰 BCT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하여 최근 4월에 개최된 세계유방암학술대회(Global Breast Cancer Conference 2019)에서 2개의 연구결과를 발표하였고, 이어 저명한 국제학술지 BMC Cancer지에도 연구결과를 게재하는 성과를 올렸다. 지난 해 11월에 개최된 미국암학회-대한암학회 공동 컨퍼런스에 AACR-KCA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온코타입 DX와의 비교 임상연구 결과도 국제학술지에 제출하여 리뷰가 진행 중이며 곧 게재를 앞두고 있다.

젠큐릭스 조상래 대표는 “진스웰 BCT의 개발 목적은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개선과 항암치료로 인한 사회적 비용의 감소”라며 “젠큐릭스는 이를 위해 앞으로도 국내외 유방암 의료진과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진스웰 BCT에 대한 후속연구를 이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종목 토론방/관련정보 링크   


관련종목 공시확인
관련종목 공매도확인

▼ 기간별 차트   

일봉상세 일봉
주봉 월봉

3개월 1년 3년



Total 101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