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문열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대전에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문열어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지역 여성장애인이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산부인과 병원이 16일 문을 열었다. 대전시는 이날 오후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에서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은 허태정 시장의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여성장애인의 건강과 모성권을 보장하고 여성장애인들의 출산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시는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에 여성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진료대 2대와 핸디 초음파, 이동식 초음파, 이동식 흡인기 등 의료장비와 탈의실, 진료실 등 편의시설을 확충·지원했다.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은 산부인과 진료를 위해 내원하는 여성장애인에게 고객지원창구(CS팀) 1명의 전담직원 동행서비스로 진료과정에서 장애유형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산부인과 의료서비스 수행 인력의 이해 부족으로 인한 장애 여성들의 심리적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장애인 인식 개선과 장애 특성에 따른 이해를 돕는 장애인 건강권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여성장애인의 산부인과 진료 시 보다 편안한 환경을 제공해 저출산 극복과 출산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oemedia@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