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태풍 크로사 상륙에 51명 사상…내일까지 강한 비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日태풍 크로사 상륙에 51명 사상…내일까지 강한 비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 서쪽 지역을 강타해 2명이 사망하고 49명이 다쳤다. 16일 NHK 보도에 따르면, 효고(兵庫)현에서는 전날 밤 하천에서 낚시를 하다 실종된 70대 남성이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히로시마(廣島)현에서도 지난 15일 80대 남성이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추락해 숨졌다. 이 밖에 도쿠시마(徳島)현에서는 15일 50대 남성이 강풍의 영향으로 넘어져 다치는 등 일본 전국에서 49명이 부상했다. NHK는 태풍 10호는 동해를 따라 북상해 일본에서는 17일까지 매우 강한 비를 뿌릴 전망으로, 곳에 따라서는 폭우가 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17일 낮까지 24시간 동안 강수량은 홋카이도가 250㎜, 도호쿠(東北) 지방 150㎜ 등으로 예상되며, 이후에도 홋카이도에는 강수량이 증가해 폭우가 내릴 우려가 있다. 일본 기상청은 산사태 및 강물 범람 등에 경계할 것을 촉구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10호는 16일 오후 3시 현재 홋카이도(北海道) 오쿠시리(奥尻)섬 서남서쪽 340㎞해상을 시속 30㎞의 속도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23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35m로, 일본 북쪽 지역과 동쪽지역 넓은 범위가 초속 15m 이상의 강풍 지역에 들어가 있다. chkim@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