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장애인 미술교류전 올해 10주년 세계를 향한 비상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중·일 장애인 미술교류전 올해 10주년 세계를 향한 비상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상호미술교류전을 통해 국내 장애 작가들의 우수 작품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한편 작가들의 해외 진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19 한·중·일 장애인 미술교류전을 기획한 빛된소리글로벌협회 배은주 이사장은 "10주년을 맞는 이번 전시는 동북아를 넘어 세계로 힘차게 비상하자는 뜻을 담아 ‘세계를 향한 비상 – Fly To The World’을 주제로 열린다"고 밝혔다. "장애인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하여 동북아지역에서 장애인 시각예술 영역을 세계로 확장시킨다"는 목표다. 또한 해외 장애예술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의 장을 마련, 신진 예술가 발굴과 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오는 21~26일 서울 마포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2관에서 펼친다. 회화(한국화, 서양화), 조각·공예, 서예(문인화, 서각, 전각 포함) 등 총 188점을 전시한다. 배 이사장은 "이번 전시에는 지체장애, 청각·언어장애를 비록해 발달장애를 가진 작가의 참여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고 소개했다. 21일 개막식에는 장애예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다양한 공연도 마련된다. 시각장애인 성악가 박성철 씨의 애국가 선창에 이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남녀혼성 듀엣 ‘유앤아이’팀의 축하무대, 국내유일의 창작수화무용팀 ‘비츠로’와 시각장애인 보컬리스트 하경혜씨의 공연이 펼쳐진다. 개막식 행사 후에는 세베토(SEBETO-서울, 베이징, 도쿄) 10주년을 맞아 ‘장애인 시각예술의 세계를 향한 비상’을 주제로 국제포럼도 진행된다.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10년에 대한 위상을 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민요자매 이지원, 이송연의 축하공연에 이어 이은희 장애인창의문화예술연대 대표가 ‘한국의 문화예술 및 정책’에 대해 발표를 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장양 잔연화하 문화그룹 대표, 일본에서는 오토메 세가와 채리티재단 상임이사가 발표를 이어간다. 빛된소리글로벌협회는 "이번 전시가 끝나면 국내 장애인 미술가들이 일본과 중국을 방문하여 전시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일 장애인 미술교류전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사장 안중원)이 후원하고, 한·중·일 장애인 미술교류전 조직위원회(명예대회장 이동섭 국회의원)가 주관한다. 전시기간 장애인 단체 관람시 예약을 하면 장애 유형별로 전시에 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관람은 무료. hyun@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