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중국 랴오닝성 방문…화물·여객선 취항 제안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양승조 충남지사, 중국 랴오닝성 방문…화물·여객선 취항 제안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중국 랴오닝성(遼寧省)을 방문, 화물·여객선 취항 협조 등을 제안했다. 충남도는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중국 일대일로 계획의 접점지이자 중국 동북진흥전략의 핵심지인 랴오닝성과의 교류협력 폭을 전면적으로 확대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20일 중국 랴오닝성에서 탕이쥔(唐一軍) 성장을 접견하고 양 도·성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탕이쥔 성장 접견에 이어 양 지사는 랴오닝성이 마련한 ‘충남-랴오닝성 간 우호교류의 밤’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도의원과 시의원, 도내 경제인 대표와 기업인 등 도내 인사 90여명이, 랴오닝성에는 탕이쥔 성장과 기업인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행사는 양 도·성 간 투자유치설명회, 랴오닝성 투자 충남 기업인 사례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중국 지방정부와의 교류 성과를 소개하며 “지방정부 간 교류는 각 지역의 특성과 장점을 살려 상생과 번영의 토대를 더욱 넓혀준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남북한의 평화 기조와 연계한 한반도 신경제지도구상 등이 현실화 되면 랴오닝성을 중심으로 한 동북3성의 한국과의 교류는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도와 랴오닝성이 협력과 번영의 공동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교류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랴오닝성에 성 산하 시 지역과 충남 시·군과의 교류 강화, 도-랴오닝성 간 화물 및 여객선 취항에 대한 관심·협조, 중국 지방정부 교류회의·유교포럼 등 도내 국제행사 적극 참여, 경제교류 및 관광교류 확대 등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또 “한반도의 중심에 위치한 충남은 반도체와 석유화학,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등 국가 기간산업과 첨단산업을 이끌며 대한민국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경제가 복지다’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랴오닝성과의 경제협력에 더욱 힘을 쏟겠다”며 양 도·성 기업인의 동참을 당부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상호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문화, 관광, 체육, 농어업, 인문교류 등 기존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아가면서 기업인 등 민간교류가 활성화되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동북 지역 남부 북한 평안북도와 인접한 랴오닝성은 동북아 물류 거점이다. 중국 공업이 태동한 지역으로 중화학공업 중심의 산업화를 통해 중국 내 기계, 석유화학, 장비제조, 조선 등의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2000년대부터는 중국 IT 신흥기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도는 랴오닝성과 지난 2010년 11월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지난해 11월 자매결연 협정을 체결했다. yreporter@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