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에 국민적 기대 못 미쳐…매우 송구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에 국민적 기대 못 미쳐…매우 송구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관심을 모았던 조국 법무부 장관 적격 여부에 대해 '대통령 임명권 존중'이라는 최종 판단을 내린 것과 관련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은 사실"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취임 후 첫 전국위원회 회의에서 "언론이 만들어낸 말이지만,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의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은 고심 끝에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며 "이 결정에 대해 당 안팎에서 찬성과 우려가 병존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심 대표는 다만 "정의당은 지난 20년간 기득권 정치에 좌초된 사법개혁 및 선거제도 개혁을 1800만 촛불로 세운 정권 하에서 완수해야 할 최소한의 과제라고 생각해왔다"며 조 장관에 대해 내린 판단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자격 평가를 넘어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 전선을 선택하게 됐다"며 "현재 저희는 검찰 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또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기필코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을 완수해서 근본적인 개혁으로 응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대표는 또 "최근 자유한국당과 보수 언론들의 정의당에 대한 왜곡과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특권과 반칙이 판치는 불평등 사회로 만들어온 주범들이 정의당을 비판하는 것이야말로 적반하장"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민주당) 2중대라는 말은 대결 정치에 고립되어 온 반(反) 개혁세력들의 언어"라며 "정책 비전을 중심으로 협력하되 노동과 민생,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를 단호히 비판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전국위 회의에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지역기반 확충을 위한 당 조직 및 당원 확대 방안, 지역 후보자를 위한 재정 및 홍보지원 방안, '개방형 경선 제도'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심 대표는 "오늘 전국위를 계기로 총선 승리를 위해 흔들림 없는 원팀 정의당이 구축돼나가길 기대한다"며 "정의당은 1800만 촛불 시민의 개혁의지를 대표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다. 그것이 정의당의 역사적 사명"이라고 했다. kkangzi87@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