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장이 정원으로…항공기 소음지역 신월동 환경개선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쓰레기장이 정원으로…항공기 소음지역 신월동 환경개선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한국공항공사, 양천구, 환경조경나눔연구원과 함께 김포공항 인근 항공기 소음대책지역인 신월동 일대 곳곳에 녹지를 확충했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금융고등학교 통학로 주변 쓰레기장(250㎡)이 초록 커뮤니티 공간으로 변신했다. 그동안 무단 투기된 쓰레기로 악취를 풍기던 곳에 느티나무, 수수꽃다리 등 1400여주의 수목과 다양한 초본류가 식재됐다. 플랜터와 등의자도 설치해 주민들이 쉬어갈 수 있게 됐다. 이 공간 내에 자동차가 주차할 수 없도록 차도와의 공간을 분리시키는 목재데크도 설치됐다. 그동안 쓰레기장 내 불법 주·정차로 학생들이 통학로를 이용하지 못하고 찻길로 다녀 위험했다. 양원초등학교 일대 방치된 통학로(210㎡)는 안전하고 쾌적한 등하교길로 거듭났다. 시는 낡아서 부서진 담장을 보수하고 생울타리, 텃밭, 벽면녹화가 조성했다. 또 가로등이 없어 어두웠던 골목길을 밝게 비춰주기 위해 야간에 자체적으로 작동하는 태양광 정원 등을 곳곳에 설치했다. 시는 김포공항 인근 항공기 소음대책지역 신월동을 대상으로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남은 2년 차도 민관 협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서울금융고등학교 인근 사업현장에서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 3차년도 사업 마무리를 축하하는 준공행사를 연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행정과 기업, 시민단체와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해 꽃과 나무가 어우러진 생활환경을 만들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서울을 만들고 시민들에게도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