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현대 아산이 지은 금강산 시설 전부 폐기 지시(1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김정은, 현대 아산이 지은 금강산 시설 전부 폐기 지시(1보)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광산 관광시설을 전부 헐고 새로 지을 것을 지시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김위원장의 지시는 2008년 박왕자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중단돼온 현대아산의 금강산 관광사업을 백지화하고 북한이 독자적으로 관광지구를 새로 건설해 관광사업을 펼 것임을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남북한 사이의 중요 협력사업의 대표적 사례였던 금강산 관광사업이 영구 중단될 운명에 처하게 됐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했다고 전하면서 그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한국)측에서 건설한 시설들과 삼일포, 해금강, 구룡연 일대를 둘러보았다. 김위원장은 "관광지구에 꾸려놓은 봉사건물들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범벅식이라고, 건물들을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이나 격리병동처럼 들여앉혀 놓았다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 뿐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말한 것으로 노동신문은 전했다. yjkang1@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