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구인·구직 정보 공유 일자리 주간 운영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울산시, 구인·구직 정보 공유 일자리 주간 운영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23일 일자리 관련 기관 간 다양한 협업을 통한 구인기업과 구직자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고 취·창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일자리 주간을 오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운영하는 울산 일자리 주간은 청년 일자리 희망 한마당, 채용 설명회, 창업 설명회, 시·구·군 합동 일자리 박람회, 취업 특강, 일자리 관련 세미나 등 5일간 일자리 관련 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첫날인 28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청년 일자리 희망 한마당이 문을 연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1인 제작자로 유명한 백수골방(김시우)과 조용민 구글코리아 부장의 명사 특강을 비롯해 청년 PT 면접대회, 4차산업혁명&신직업관, 청년 채용관, 직업 세계 체험관 부스 등을 운영해 청년들에게 취업과 창업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제공한다. 29일과 30일 울산과학대 서부 캠퍼스(29일)와 동부 캠퍼스(30일)에서 명사 특강(오후 2시)과 채용설명회(오후 3시)가 개최된다. 롯데시티호텔에선 산업단지 및 기업환경개선 사업 발굴 아이디어톤이, 문수컨벤션에선 일자리 세미나 등이 준비된다. 31일 동천체육관에서 울산에선 처음으로 시와 5개 구·군이 함께하는 울산 일자리 박람회가 마련된다. 노사발전재단은 중장년 취업 지원사업 참여 기업 간담회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선 지방 청년의 취업 정보 지역 격차 해소를 위한 특강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박람회는 매년 시와 5개 구·군이 개별로 열던 채용박람회를 지역 실정에 맞게 통합해 구직자들에게 지역의 우수 중소기업 채용 기회와 다양한 일자리 관련 정보를 준다. 120여 개의 직종별·계층별 현장 면접관, 일자리 정책 홍보관, 취업 컨설팅 등 다양한 부스도 설치한다. 박람회 개막식에 앞서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인증식, 울산 일자리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 협약서(MOU)를 체결한다. 마지막 날인 11월 1일 벤처빌딩에서 명사 특강(오후 2시)과 창업 설명회(오후 3시)가 있다. 신라스테이 호텔에선 대시민 고용·취업 지원 서비스 강화를 위한 일자리 관계기관 워크숍이, 울산대학교에선 강소기업과 구직 청년 매칭 행사 등이 구인·구직자를 맞는다. jhc@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