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의회, 주민자치회 전면확대 철회요구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대덕구의회, 주민자치회 전면확대 철회요구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대덕구의회가 박정현 구청장에 대해 주민자치회 전면확대 방침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동환(자유한국당·가선거구) 대덕구의원은 6일 열린 제247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내년도 2단계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확대와 관련해 서구와 유성구는 확대 계획이 없고, 중구도 사실상 계획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올해 송촌·중리·덕암동에서 1단계 시범사업으로 주민자치회 사업을 벌인 대덕구는 내년엔 12개 모든 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 의원은 "다른 구에서는 시행에 신중하거나 유보하는 태도를 보이고, 대전시보다 앞서 시행한 서울시조차도 비판과 문제점들이 있다고 지적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덕구가 앞장서서 전면시행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정치적으로 불순한 배경과 의도가 있다 판단된다"고 말했다. 특히 "연봉 4000만 원에 가까운 보수를 받는 동 자치지원관 채용과정에서 논란이 됐었다"고 지적하고 "좌파 일자리 창출에 불과하고, 선거 공신들을 위한 보은 인사라는 지적이 많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박정현 구청장은 주민자치회 전면 시행 방침을 철회하고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문제점과 미비점을 보완해 가면서 점진적으로 추진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