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CJ제일제당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가양동) 유휴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을 선정했다고 6일 공시했다. CJ제일제당이 보유하고 있는 가양동 부지는 바이오연구소가 있던 위치로,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인근 지역 10만3049㎡ 규모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인창개발은 2014년에 설립된 중견기업이다. 업계는 이번 선정에 대해 입찰가격보다는 견고한 사업 구조와 우호적 계약조건 등 인창 측의 입찰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과 우선협상자와의 협상 기간은 우선협상자가 이행보증금을 납입하는 시점부터 시작되며, 기간 내 협상이 성사되면 매매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CJ제일제당은 유휴 자산의 유동화와 투자효율화, 해외 자회사의 외부 자본성 조달 등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가양동 부지 매각도 그 일환으로, 매각이 완료되면 대규모 자금을 확보하게 돼 차입 규모 축소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휴 공장부지 유동화 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재무구조 강화에 나서고 경영의 패러다임도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에 방점을 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내용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