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남측 지역 5월 1일부터 견학 재개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문점 남측 지역 5월 1일부터 견학 재개

btn_textview.gif

잠시 중단되었던 판문점 견학을 5월 1일 남측지역부터 재개한다.

국방부는 국민들의 여망과 향후 이루어질 남북간 자유왕래 사전 준비 등을 위해 우선 남측지역부터 판문점 견학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첼리스트 린 하렐(Lynn Harrell)이 27일 비무장지대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EPA,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 첼리스트 린 하렐(Lynn Harrell)이 27일 비무장지대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EPA,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북은 지난해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평화의 상징이 된 ‘판문점’을 보다 많은 시민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남·북·유엔사는 비무장화 조치를 모두 완료했고, 이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를 고려해 판문점 견학을 지난해 10월부터 일시적으로 중단했었다.

그리고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이해 평화와 화합의 비무장 평화지대로 변모한 판문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5월 1일부터 판문점 견학을 다시 시작한다.

판문점 견학은 30명∼45명의 단체로 신청이 가능하다.

일반시민은 국가정보원에서, 학생과 교사·공무원은 남북회담본부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 외국인은 국가정보원과 남북회담본부 홈페이지에서 소개하는 여행사를 통하면 된다. 

☞ 국가정보원 견학신청 https://www.nis.go.kr:4016/CM/1_1_2.do?type=01

☞ 남북회담본부 견학신청 https://dialogue.unikorea.go.kr/views/cms/ukd/df.jsp

정부는 유엔사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문객들이 분단과 대립의 장소에서 평화와 화합의 장소로 탈바꿈한 판문점을 체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에 따라 도보다리와 기념식수 장소 등 4·27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현장을 직접 경험하실 수 있도록 견학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무기를 휴대하지 않은 우리측 경비병들의 안내로 향후 남북이 함께 근무할 초소를 확인하는 등 ‘비무장화’된 판문점을 경험할 수 있다.

국방부는 “방문객들이 평화의 현장을 눈으로 확인하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낮아졌음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견학 재개를 계기로 북측지역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판문점 견학 첫 주는 통일미래세대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점차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문의 : 국방부 대북정책관실 북한정책과(02-748-6710)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Total 3,850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