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한-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설립 협정 체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안전부]한-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설립 협정 체결

btn_textview.gif

한-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설립 협정 체결
- 유네스코 기록유산 분야 국제기구 세계 최초 설립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7월 12일 16시30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대한민국 정부(이병현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대사)와 유네스코(오드리 아줄레 사무총장)가 만나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International Centre for Documentary Heritage, ICDH)를 한국(청주시)에 설립하기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는 효과적인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 사업 이행을 지원하고 인류 기록유산의 안전한 보존과 보편적 접근에 대한 국제적 역량을 제고하고자 설립된 기관이다.

유네스코는 총 5개 분야로 나뉘어져 있는데, 분야별로 센터를 직접 운영하거나 센터를 유치한 해당국가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번에 설치되는 국제기록유산센터는 정보커뮤니케이션 분야(CI섹터)의 기록유산 관련 센터로 우리나라가 위탁운영하게 된다.

이로써,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기록유산분야 국제기구가 출범하게 되었고, 대한민국은 유네스코가 운영하는 교육(아태국제이해교육원), 문화(아태무형문화유산센터), 인문사회과학(국제무예센터), 자연과학(물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에 이어 정보커뮤니케이션(국제기록유산센터)까지 5개 분야 전부를 설립한 국가가 되었다.

이번 협정은 이러한 국제기록유산센터(ICDH)의 설립목적과 역할, 기능, 대한민국 정부와 유네스코의 세계기록유산 보존을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하고 있다.

센터의 주요기능은 세계기록유산사업 지원으로 ①다양한 국가들의 경험과 협력을 토대로 글로벌 기록유산의 보존 및 정책 연구·개발, ②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국가별 수요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수행, ③세계기록유산 사업 및 성과에 대한 홍보, ④세계기록유산 등재 후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등을 맡게 된다.

국제기록유산센터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재정운영을 맡고, 청주시는 부지를 제공해 센터건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국가기록원은 올해 안에 법인 설립 및 근거 법령을 마련하고, 2020년 말까지 충북 청주시 직지특구에 센터 건물 건립이 완공될 수 있도록 청주시와 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 원장은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설립을 계기로 기록 분야 선진국으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기록유산 전반에 걸쳐 실질적인 영향력을 넓힐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 담당 : 국가기록원 연구협력과 이혜원(042-481-6264)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Total 5,676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