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대중 관세 부과 완화에 반등…다우 1.44% 상승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욕마감)대중 관세 부과 완화에 반등…다우 1.44% 상승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이 오는 9월1일부터 대중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으나 일부 품목은 미룬 것이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1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72.54포인트(1.44%) 상승한 2만6279.9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2.57포인트(1.48%) 오른 2926.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52.95포인트(1.95%) 높아진 8016.36에 장을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상승 출발해 그 폭을 확대했다. 미 정부가 일부 품목에 대한 대중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로 연기한 것이 투자심리 회복으로 이어졌다.
 
CNBC에 따르면 이날 미 무역대표부(USTR)는 성명서를 통해 “중국산 휴대폰, 노트북, 비디오게임 콘솔, 모니터, 의류, 신발 등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건강과 안전, 국가 안보와 관련된 일부 제품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STR은 오는 9월1일부터 약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일부 제품이 연기되고 아예 제외되는 품목 등이 생겨 실제로 부과되는 대상이 상당히 줄어들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휴대폰과 노트북만 해도 800억달러 규모에 달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올해 크리스마스시즌 소비자들의 쇼핑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 관세를 미룬 것”이라고 설명했다.
 
휴대폰에 대한 관세가 연기되면서 다우지수에 포함된 애플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전체 증시 상승으로 이어졌다. 또 소매업체들과 의류업체들의 주가도 동반 상승했다. 이날 애플은 4.2% 급등했고, 나이키 2%, 베스트바이는 6.5%, 노드스트롬 1.8% 올랐다. 소매업체로 구성된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S&P Retail ETF’도 1.6% 상승했다.
 
무역 협상 관련된 긍정적 소식도 있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류허 부총리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또 양측이 2주 안에 다시 한번 통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담 크리사풀리 JP모건 이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진전은 긍정적이나 9월1일 관세가 완전히 폐기되더라도 S&P500지수가 3000선을 넘는 것은 상당히 힘겨울 것”이라며 “무역협상의 가장 중요한 조치는 화웨이와 농수산물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시장의 불안한 움직임도 있었다. 이날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의 금리 격차가 장중 한때 1bp 수준으로 좁혀졌다. 통상 장단기 국채 금리 역전은 경기침체의 신호로 해석된다.
 
공포지수는 급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93% 내린 17.52를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