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랠리는 없었다 아시아 증시 강타한 '블랙크리스마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산타 랠리는 없었다 아시아 증시 강타한 '블랙크리스마스'

M STAFF No.01 0 39

3667123805_TQC75jsv_9580789bc717e7c034c721067a4700f0f02e4311.jpg
올해 전세계 주식시장에 산타 랠리는 없었다 


美정부의 셧다운(shutdownㆍ일시적 업무정지)과 연방준비제도(Fed) 와의 갈등 영향으로 성탄절을 앞두고 24일(현지시간) 오후 1시 조기 폐장한 뉴욕증시는 3대 지수 모두 2%대 급락하였으며 그로인한 여파로 일본, 중국등 아시아 증시가 크리스마스인 25일 폴락세를 나타냈다.


미국발 악재로 인하여 전세계적으로 투자자들의 리스크 회피 물량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25일 전 거래일 종가보다 1010.45포인트(5.01%) 하락한 1만9155.74에 거래를 마쳤다. 2017년 4월 이후 1년8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낙폭은 지난 2월 6일에 이어 올해 2번째로 컸다. 토픽스(TOPIX)지수는 72.64포인트(4.88%) 내려간 1415.55를, JPX닛케이지수400은 642.34포인트(4.85%) 떨어진 1만2592.66를 각각 가리켰다.


중국은 일본보다 낙폭을 줄였지만 국제 증시의 영향을 받아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88% 떨어진 2504.82로, 선전성분지수는 0.81% 내린 7332.35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중국과 일본은 크리스마스를 법정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나라다. 두 나라의 증권시장은 이날 정상적으로 열렸다. 미국·유럽 시간을 기준으로 크리스마스이브에 찾아온 폭락장의 영향을 고스란히 받을 수밖에 없었다.


이제 크리스마스 휴장을 끝내고 오는 26일 재개될 우리 증시에도 미국발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코스피 지수는 지난 24일 2055.01에 마감됐다. 국제 증시의 낙폭이 반영되면 2000선이 무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코스피가 2050선까지 내려온 것은 종가를 기준으로 지난 11일 이후 9거래일 만이다.


© 주식테마연구소( http://tstock.net )
0 Comments
Total 26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