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사태와 첨생법 금일 최대 분수령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인보사사태와 첨생법 금일 최대 분수령

M STAFF No.01 0 87

3667123805_yYP0lfhS_9ada97bc82043c585c474781cc9fa76c1fde6ab9.jpg


시한부 환자들의 희망인 '첨생법'이 본격적인 토론 테이블에 올랐다.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했다. 첨생법(첨단재생의료법)을 화두로 올린 이번 위원회는 해당 법안 통과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시민단체와 바이오업계 사이에서 치열한 갑론을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첨생법' 통과의 가장 큰 관건은 희귀질환 환자의 치료가능성과 검증 단계의 간소화라고 볼 수 있다.
바이오 업계는 관련 의약품에 대한 임상연구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시민단체들은 환자에 한해 적절한 규제 하에서 임상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재생의료에 대한 안전성과 평가 역시 '첨생법'을 사이에 둔 양측의 입장이 다르다.
업계는 의학적 안전성과 적정성이 어느정도 담보된다면 특정법위 내에서 시술이 허용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반해 환자 생명과 직결되는 시술은 충분한 검증을 전제해야 한다는 게 시민단체들의 입장이다.

한편 첨생법을 도마에 올린 위원회는 오는 27일까지 논의를 갖는다.
이후 나올 발표에 벌써부터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인보사 논란에 `첨생법` 법사위 통과 보류되었다.
하지만 한국바이오협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인보사 논란으로 국회 법사위에 재검토 대상이 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신속 도입을 요구했다.

금일 15일 인보사 성분분석에 대한 결과가 예정되어 있어 첨생법과 관련한 이슈의 분수령이 될것으로 전망된다.


첨생법관련주

http://tstock.net/bbs/tag.php?q=%EC%B2%A8%EB%8B%A8%EC%9E%AC%EC%83%9D%EC%9D%98%EB%A3%8C%EB%B2%95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