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지지 인도적 대북지원 북미관계 마중물 되나 - 식량지원관련주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美지지 인도적 대북지원 북미관계 마중물 되나 - 식량지원관련주

M STAFF No.01 0 307

3667123805_pE9CG63Z_e09fd48db47b2ec5fe41746f30800fc26e662e10.jpg


식량지원관련주

http://tstock.net/bbs/tag.php?q=%EC%8B%9D%EB%9F%89%EC%A7%80%EC%9B%90%EA%B4%80%EB%A0%A8%EC%A3%BC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식량지원을 포함한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지하면서 남북 및 북미 관계의 선순환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는 대북지원기금 조성을 위해 조만간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유엔아동기금(UNICEF) 및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사업 지원 기금을 2017년 의결했지만 지난해 말 집행 기한이 끝났다”며 “여건을 보면서 교추협을 열어 새로 의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당시 유니세프의 아동 및 임산부 보건의료·영양실조 치료 등 지원사업에 350만 달러, WFP의 탁아시설·소아병동 아동 및 임산부 대상 영양강화식품 지원사업에 45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의 지원금을 책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우리는 현재 일정한 인도적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솔직히 말하면 그 점은 괜찮다. 한국은 식량 문제를 돕기 위한 일정한 일을 포함해 북한을 위한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한 배경으로 꼽힌다. 외교부 관계자도 “트럼프 대통령이 근거 없이 말한 것은 아닐 것으로 본다”고 했다. 실제 한미는 이미 지난해 말 워킹그룹 회의에서 800만 달러 대북 공여 문제를 협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이 대북 인도적 지원과 남북 문화 교류에 대해 유연성을 보이면서 대화 재개 의지를 보이는 거라는 분석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자력갱생을 강조하고 있으니 인도적 지원의 적극 수용보다는 로키로 접근할 것”이라며 “경제적으로 장기간 거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어서 국제기구의 인도 지원이 현재 버티기에 나선 북한을 국제무대로 유인하는 여건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