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총수 체제 다시 재판 이재용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위기의 총수 체제 다시 재판 이재용

M STAFF No.01 0 78

c98cea31b6b5251b5ddd892da84fbf8a_1567118204_9117.jpg

29일 대법원 판결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다시 수감 위기에 내몰리면서 삼성의 총수 체제가 위기를 맞게 됐다.


삼성의 위기
1. 반도체 불황
2.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 분쟁
3. 리더십 마비에 따른 불확실성
4.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검찰 수사에도 영향


대법원은 이날(29일) 상고심에서 삼성이 최순실 측에 제공한 말 3필을 사실상 사용권과 처분권까지 넘긴 뇌물로 판단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낸 16억원 역시 뇌물로 보면서, 이 부회장의 경영 승계 작업이라는 포괄적 현안을 대가 관계로 인정

뇌물공여 금액은 50억여원 다시 늘어나 86억원 상당이 되면서 2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던 이 부회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받을 가능성은 커졌다.
삼성의 법인 돈을 이용한 뇌물은 횡령과 이어질 수 있는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액이 50억원 이상이면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형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검찰은 앞으로 진행될 파기환송심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책임자들이 최종적으로 죄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받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해야 하는 이 부회장이 검찰 소환 조사까지 받게 될 가능성은 커졌다.

총수의 구속이 곧 경영의 위기라는 공식이 성립하는 것도 아니지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삼성은 리더십 공백 사태를 맞을 수도 있게 됐다.
리더쉽의 공백으로 인한 위기는 시장에 반영이 되었으며 관련주의 급등을 가져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판결에 따라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관련주가 다시한번 부각될지 관심을 가져보아야 할것이다.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받을 가능성이 커지며 당분간 이슈는 지속될것으로 보인다.


이재용재판 관련주
https://tstock.net/bbs/tag.php?q=%EC%82%BC%EC%84%B1%EA%B2%BD%EC%98%81%EA%B6%8C%EA%B4%80%EB%A0%A8%EC%A3%BC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