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향과 주가의 관계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동향과 주가의 관계

M STAFF No.01 0 176

1. 인플레이션/ 디플레이션의 주가의 관계

인플레이션 상황에서는 물가뿐 아니라 주가도 오른다, 다만 주가가 상승 에는 조건이 따른다.

첫째, GDP성장률이 높아야 한다.
(GDP성장률이 저조한데 물가만 올라가는 경우는 인플레이션이 아닌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이다.)
※ 스태그플레이션이란? 경기침체(Stagnation)와 물가상승(Inflation)의 합성어 불황의 전형인 형태로 이때는 증시가 하락한다.

둘째, 물가가 오르더라도 GDP성장률과 금리보다는 낮아야 한다.
물가 상승률이 GDP성장률이나 금리보다 높으면 실물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사업을 하거나 은행에 저축하는 것보다 유리해져 시중자금이 투기시장으로 몰린다.


디플레이션(Deflation) 상황에서는 생산성이 높아져서 공급량이 증가하는 경우도 있지만, 불경기로 수요 감소로 인한 디플레이션에서는 주가가 상승하지 못한다.


2. 금리와 주가의 관계

금리가 떨어지면 기업은 금융비용이 줄어들고 수익성과 재무구조가 개선이 된다.
그로 인해 기업의 가치는 올라가고 주가는 상승을 하게 된다.

반면 금리가 높아지면 기업은 금융비용이 증가하기 때문에 투자축소와 수익성 감소가 나타난다.
그로 인해 기업의 가치가 하락하여 주가는 하락을 하게 된다.

즉 저금리일 때는 주가는 △ 강세, 고금리일 때는 주가가 ▽ 약세를 보입니다.
또한 일반투자자의 입장에서 보면 낮은 예금 금리는 자금의 흐름(투자성향)의 변화를 가져온다.
이자 마진 줄어든 투자 자금들은 다소간의 위험을 부담하더라도 높은 수익률을 찾아 증권시장과 부동산 시장으로 옮겨가게 된다.
그로 인해 증시로 이동한 투자자금은 기업의 가치와 무관하게 돈의 힘으로 인하여 주가상승을 만든다. 이른바 금융장세가 나타나게 된다.

이와같이 금리의 고저와 추세는 증시의 장세판단의 중요한 기준이 된다.
그래서 정부는 경제가 침체국면이면 경기를 살리기 위해 금리를 내리고, 경기가 과열 조짐을 보이면 물가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금리를 올린다.

흥미롭게도 금리 수준과 금리 추세는 서로 상반된 면을 가지고 있다.

금리의 추세가 상승과 하락 중 한 방향을 그리게 되면 시중자금 또한 그 추세를 타고 높은 수익률을 좇아 이동하게 됩니다.
즉 금리가 상승추세이면 주식과 대체관계에 있는 채권 가격이 하락하게 되고 이는 채권에 투자된 자금을 주식으로 이동하게 만들어 주가 상승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만기 때 1만원을 받을 수 있는 할인채 가격이 9,700원에서 9,500원으로 떨어지면 수익률이 상승)

반대로 금리가 하락추세에 있다면 이는 채권 가격이 상승한다는 뜻이므로 주식자금이 채권으로 이동하게 되어 주가 하락의 원인이 되기도 하다.
(예를 들어 만기 때 1만원을 받을 수 있는 할인채 가격이 9,500원에서 9,700원으로 오르면 수익률은 하락)


3. 환율과 주가의 관계

일반적으로 원화 환율이 올라간다는 것은 원화 가치의 하락 의미, 원화 환율이 내려간다는 것은 원화 가치의 산승을 의미이다.
환율이 떨어지면 같은 1억 달러를 수출해도 환율이 1,100원일 때는 1,100억원의 자금이 들어오지만 환율이 1,000원으로 떨어지면 1,000억원으로 감소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는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기업의 입장에서는 주가 하락의 원인이 된다.
하지만 석유와 식품의 원료와 같은 원자재를 외국으로부터 수입하는 기업은 거꾸로 유리해진다.

또한 환율이 떨어지면 한국에 투자하기 위한 해외자급이 늘어나고 그로인해 주가는 올라간다.
증권시장에 유입되는 외국인 자금은 환율에 매우 민감합니다.
주식투자에서 20% 수익이 나더라도 환율에서 10% 손해를 보면 투자수익이 반으로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환율의 하락은 기업수익 면에서는 마이너스 효과이므로 주가 하락의 요인이 되지만, 증권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주가 상승 요인이 되는 양면성이 있다.
환율이 떨어진다는 것은 경제가 그만큼 좋다는 의미도 되기 때문에 주가 측면에서 가장 좋은 것은 환율이 안정적으로 하락하는 것이다.

원/달러 환율 외에 원/엔 환율도 우리나라 주력 수출산업이 일본과 수출 경쟁을 하는 자동차, 전자 등의 업종은 불리해진다.


4. 경상수지와 주가의 관계
경상수지가 흑자(수출이 수입보다 많았다는 의미)에서는, 기업의 실적이 좋아져서 주가 상승 요인이 된다.
반대로 경상수지가 적자면 기업의 실적이 나빠져서 주가 하락 요인이 된다.



3667123805_N57ASBPf_97c1273b11abc41e718a3634b2a83a83725fd771.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