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E - 자기자본이익율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ROE - 자기자본이익율

M STAFF No.01 0 367

ROE (자기자본이익율) Return On Equity


경영자가 기업에 투자된 자본을 사용하여 이익을 어느 정도 올리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기업의 이익창출능력으로 자기자본수익률이라고도 한다.

​기업이 자기자본(주주지분)을 활용해 1년간 얼마를 벌어들였는가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수익성 지표로 경영효율성을 표시해 준다.


자기자본이익률(ROE) = 당기순이익/평균 자기자본 ×100


위 공식에 의해 ROE 가 산출되며, ROE가 10%이면 10억원의 자본을 투자했을 때 1억원의 이익을 냈다는 것을 보여주며 ROE가 20%이면 10억원의 자본을 투자했을 때 2억원의 이익을 냈다는 의미다.

따라서 ROE 가 높다는 것은 자기자본에 비해 그만큼 당기순이익을 많이 내 효율적인 영업활동을 했다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수치가 높은 종목일수록 주식투자자의 투자수익률을 높여준다고 볼 수 있어 투자자 측면에선 이익의 척도가 된다.

일반적으로 ROE 가 회사채수익률보다 높으면 양호한 것으로 평가되며 적어도 정기예금 금리는 넘어야 적절하다고 볼 수 있다.

주주(투자자) 입장에서 보면 ROE가 시중금리보다 높아야 기업투자의 의미가 있는 것이다.

ROE가 시중금리를 밑돌경우 투자자금을 은행에 예금하는 것이 더 낫기 때문이다.


여기서 우리는 기업의 순이익과 자기자본의 상관관계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기업의 순이익은 자기자본과 타인자본 모두를 투입하여 이루어낸 산물이다.

단 당기 순이익의 경우 영업외 비용에서 타인자본을 조달하는 데 드는 이자 비용을 차감하긴 하나 이자비용을 제하고도 남는 이익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타인자본의 레버리지 효과가 당기 순이익에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

즉 타인자본인 부채가 늘어나는 경우 레버리지 효과로 인해 오히려 당기 순이익의 증가의 결과를 가져와 기업의 ROE는 호전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해당기업의 부채비율을 고려하지 않고 순수하게 기업의 자기자본만을 가지고 당기 순이익과 비교한다는 것은 약간의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
즉 ROE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자기자본 이익률이 중요한 이유는 바로 기업의 부채를 빼버린 실질재산으로 한 해에 얼마를 벌어들이는가 하는 원초적인 부분에 있다.
이것은 기업의 존재 이유이기도 하다.
자기자본은 말 그대로 기업의 청산가치와도 같다고 볼 수 있는데, 기업이 해산하지 않고 계속해서 영업을 한다는 것은 기업이 소유한 자기자본을 현금화하여 무 위험 금융상품에 맡기는 것 보다 영업활동을 통해 더 벌어들일 자신이 있다는 말과 같다. 바꾸어 말하면 시장금리 보다는 더 나은 이익률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의 자기자본은 한마디로 주주들의 재산이다. 즉 주주들로부터 빌려온 돈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기업은 주주들이 다른 곳에 투자했을 때 보다 더 나은 이익을 창출해야 한다는 것인데, 그것이 바로 주주들이 투자한 기업에 요구하는 최소한의 이익률, 바로 기회비용이라 할 수 있는 자기자본비용이다.
바로 여기서 적정한 ROE의 수치가 도출 될 수 있는 것이다.


적정 ROE= 자기자본 비용(시장금리)+ RISK 프리미엄(위험을 상쇄할만한 이익률)


위의 RISK는 여러 가지 요소가 있다. 인플레이션에 의한 물가상승률, 통화가치 하락, 기업부도의 위험 등 주주가 해당기업에 투자하면서 떠안게 되는 모든 위험이다. 그 위험에 대한 보상의 크기는 투자자의 성향에 따라 다르긴 하나, 대략 해당기업의 안정성에 따라 정해진다고 볼 수 있겠다.

여기서 유의해야 할 점은 자기자본 이익률이란 주주가 어떤 기업에 투자하여 해당기업의 주인으로써 기업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의미로서의 이익률이라는 점이다. 단순히 주가의 시세차익으로 얻는 주식투자수익률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렇다면 ROE수치를 투자에 적용함에 있어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가?
듀퐁사에서 ROE수치를 재무제표상의 각종 항목과 연관 짓기 위해 만든 듀퐁 분해공식을 보게 되면 자기자본과 순이익으로 이루어진 ROE에 자기자본과 관련된 총자산과 순이익의 원인이 되는 매출액을 ROE공식에 대입하여 ROE의 재해석을 가능하게 하였다. 이를 보면 다음과 같다.


ROE= 순이익/자기자본=(순이익/매출액)*(매출액/총자산)*(총자산/자기자본)


위의 공식을 보면 ROE는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에 기업의 활동성을 나타내는 총자산 회전율(매출액/총자산)을 곱해주고 거기에 타인자본 비중(총자산/자기자본)을 곱해준 형태로 나타난다.
이것을 종합해 보면 기업의 자기자본 이익률은 순이익이 커지거나, 매출액이 증가하여 기업의 활동성이 커지는 경우, 그리고 타인자본에 의한 레버리지 효과가 크면 클수록 높은 수치가 나오게 되는 것이므로 ROE는 해당기업의 수익성과 활동성 그리고 부채의 레버리지 효과를 모두 내포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처럼 ROE지표를 투자에 적용하는 것은 매우 유용한 일이나 더욱 중요한 것은 ROE지표의 근간을 이루는 순이익의 질을 잘 살피는 것이다. 왜냐하면 ROE는 기업활동의 본질인 영업이익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기업의 순이익을 변수로 사용한다는 단점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순이익에 영향을 주게 되는 타인자본의 증감으로 인한 부채 레버리지 효과, 영업외 손익의 타당성, 성장동력을 얻기 위한 기업의 연구개발에 따른 일시적인 순이익의 감소, 특별손익 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하며 ROE자체가 과거부터 꾸준히 지속되고 있는가와 앞으로도 계속하여 유지될 수 있는가를 세밀하게 분석해야 한다.


3667123805_S1eJlx5p_006d73b351ffe1cec4184f6dc32611e630e4acae.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