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판’ 금태섭 “젊은층 속 시원하다고 해… 다른 목소리 배제하면 실패”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국 비판’ 금태섭 “젊은층 속 시원하다고 해… 다른 목소리 배제하면 실패”

611111110013910012_1.jpg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했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젊은 분들이 속 시원하게 할 말 해줘서 고맙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금 의원은 8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섭섭하신 분들도 계셨겠지만 많은 분이 격려의 말씀을 하셨다. 특히 공정성에 굉장히 민감한 젊은 분들이 속 시원하게 할 말 해줘서 고맙다고 하더라”며 “여당이라고 방어만 했다면 지금보다 절망스럽고 실망을 많이 했을 것이다. 솔직하게 얘기했기 때문에 마음이 편하다”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조 전 장관과 개인적인 인연이 있지 않나’라고 묻자 금 의원은 “대학원 지도교수셨다. 참 좋은 분이고 좋은 사이였다”면서도 “하지만 공은 공이고 사는 사다. 사적인 관계를 맺고 공적인 영역에서 말할 순 없다. 공적인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금 의원은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에게 할 말이 없나’라는 질문에는 “유권자들 말씀은 항상 귀 기울여 잘 듣고 솔직하게 제 의견을 말씀드리는 정직한 정치인이 되겠다”고 했다.

611111110013910012_2.jpg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당과 다른 입장을 피력했던 조응천 의원과 박용진 의원의 공천 여부에 대해서는 “박 의원과 조 의원이 물론 청와대의 일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적은 있다. 하지만 정부의 성공을 바라면서 비판한 것이다. 또 의정활동이 훌륭하고 지지율이 높으므로 아마도 공천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그러면서 “여당이 다른 목소리를 배제하면 다 실패했다. 극단적인 예로 박근혜 정부 당시 여당 의원들이나 장관들 보면 불쌍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청와대에서 모든 것을 다하고 전혀 자기 목소리는 못 냈다”라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런 목소리를 막았기 때문에 국정농단 사태를 저지하지 못하고 탄핵까지 간 것이다. 순응하는 사람만 정치인으로 공천한 자유한국당 계통 정당의 사례를 타산지석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준규 객원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