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좀비’ 발언에 불쾌한 한국당, 해당행위 ‘낙인’… 쇄신 바람 사그라져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김세연 ‘좀비’ 발언에 불쾌한 한국당, 해당행위 ‘낙인’… 쇄신 바람 사그라져

201911200406_11120924108715_1.jpg
4_2_.jpg


당 해체가 불가피하다며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폭탄 발언이 실질적인 당 쇄신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일부 의원들은 과거 홍준표 전 대표의 친박근혜를 겨냥한 ‘바퀴벌레’ 발언보다 당을 ‘좀비’라고 표현한 김 의원의 발언이 더 악질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내놓았다. 창조적 파괴를 하자는 3선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오히려 해당(害黨) 행위로 낙인찍히는 분위기다.

대구에 지역구를 둔 곽상도 의원은 19일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가 납득할 만한 쇄신론을 내놓고 불출마를 요구한다면 이를 수용하겠다”며 조건부 불출마를 시사했다. 원외에서는 대구 수성갑 출마를 저울질하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출마 의지를 접고 당의 지시에 따라 험지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평소에도 대구 지역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소신을 펴 왔다. 김 의원의 뒤를 잇는 파격적 불출마 선언은 아닌 셈이다.

쇄신을 주도해야 할 지도부는 내색은 하지 않지만 불쾌한 기색이 역력하다. 김 의원의 표현 수위가 당이 수용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는 것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불출마를 선언했다고 무조건 미화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과거 바퀴벌레 발언보다 김 의원의 좀비 발언에 더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여의도연구원장직을 유지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도 불만이 나왔다. 친박계 정우택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을 좀비 정당으로 판단한 사람이 당 연구원장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에 대한 폄훼성 발언들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차기 부산시장에 출마하기 위한 포석이라거나, 지역구 상황이 원래 좋지 않다는 식의 얘기들이 벌써부터 무성하다. 메시지에 대한 반박보다 메신저에 대한 공격이 이뤄지는 양상이다. 한 중진 의원은 “김 의원이 평소 당내에서 그런 논의를 활발하게 한 사람은 아니지 않느냐”며 “갑자기 한국당을 갈아엎어야 한다고 얘기하는 것이 좀 의아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소장파라고는 하지만 그간 의원총회에서 한마디도 안 하다가 갑자기 폭탄을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의 주장에 공감하는 숨은 목소리가 적지 않다는 반론도 있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김 의원의 이야기를 음모론이나 소영웅주의로 깎아내리는 것 자체가 우리 당 스스로를 자해하는 것”이라며 “당내 반발이 있더라도 지도부가 결단에 찬 행동을 빨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우삼 심희정 기자 sa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