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7.5% ‘최고치 갱신’… 황교안 20.4%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7.5% ‘최고치 갱신’… 황교안 20.4%

611111110013991101_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최고치를 경신했다.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5∼29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06명을 대상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이낙연 총리에 대한 선호도는 27.5%로 조사 대상 14명 중 가장 높았다고 3일 밝혔다.

오마이뉴스-리얼미터는 지난해 11월부터 매월 마지막 주에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해왔다. 이 총리 선호도는 한 달 전 조사보다 3.8%포인트 상승했고, 6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27.5%는 지난해 11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다.

8일간 단식투쟁을 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0.4%포인트 오른 20.4%로 집계돼 이 총리 다음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이 총리와 황 대표의 격차는 지난달 3.7%포인트에서 오차범위 밖인 7.1%포인트로 벌어졌다. 둘 사이의 격차는 조사 이래 최고치다.

611111110013991101_2.jpg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2.1%포인트 오른 8.4%,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0.6%포인트 내린 4.7%로 집계됐다. 그 뒤로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4.0%),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3.6%), 정의당 심상정 대표(3.3%), 김경수 경남지사(3.1%),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3.0%), 박원순 서울시장(3.0%), 오세훈 전 서울시장(2.4%) 등으로 나타났다.

처음 조사대상에 포함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9%를 기록했다. 이밖에 민주당 김부겸 의원 1.8%, 원희룡 제주지사 0.9% 등이었다.

‘없음’은 7.9%, ‘모름·무응답’은 4.1%로 집계됐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