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잊혀진 사람 되고 싶다”…좌중 웃음 터져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文대통령 “잊혀진 사람 되고 싶다”…좌중 웃음 터져

611111110014129691_1.jpg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로 열린 14일 신년 기자회견은 예년과 동일하게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현장에서 지정했다. 기자회견이 열린 청와대 영빈관은 200여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 열기로 달아올랐다.

기자회견은 정치·사회, 민생·경제, 외교·안보 순으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회견장 배경엔 기자회견 부제인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이라는 문구가 써져 있었다.

문 대통령은 첫 질문에 답하기 전, 앞에 놓인 두 대의 모니터를 가리키며 “질문자의 성명과 소속, 질문 요지가 떠 있다”며 “(예상) 답변이 올라와 있는 것 아니냐(는 궁금증이 있을까봐), 미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답변을 보고 읽는다”는 오해를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611111110014129691_2.jpg


문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으로 남길 바라냐’는 질문에 “대통령 끝나고 나면 그냥 잊혀진 사람으로 그렇게 돌아가고 싶다”며 “대통령 이후에 무슨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이라든지 무슨 현실 정치하고 계속 연관을 가진다든지 그런 것을 일절 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이 끝나고 난 이후의 좋지 않은 모습 이런 것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답에 좌중에선 웃음이 터졌다.

문 대통령을 주변으로 부채꼴 모양으로 앉은 기자들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질문권을 얻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했다. 두 해 연속으로 한복을 입고 온 기자는 부채까지 펼쳐 들어 눈길을 끌었다.

기자회견은 당초 예정된 90분을 훌쩍 넘어 107분 동안 진행됐다. 총 22명의 기자가 질문했다. 회견 뒤 가수 이적의 ‘같이 걸을까’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기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