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문(反文) 결집 나선 황교안 “문재인 정권 독재는 죽어야”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반문(反文) 결집 나선 황교안 “문재인 정권 독재는 죽어야”

611111110014129482_1.jpg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독재는 죽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를 고리로 문재인정부를 ‘독재 정권’으로 규정하고, 반문(반문재인) 세력 결집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과 군소정당들이 끝내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까지 통과시켰다. 문재인 정권의 안위를 위한 수사 장막이 완성됐다. 완전한 독재 시대가 시작됐다”며 “이제 우리나라에서 민주주의는 죽었다. 참담한 심정”이라고 남겼다. 이어 “문재인 독재 정권에 대한 분노가 끓어오른다. 우리 모두 독재와 맞서 싸워 이기자”며 “독재는 죽어야 한다. 대한민국을 살리자”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당과 인천시당을 차례로 찾아 지지층 결속에 나섰다. “검사 출신으로 말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검찰 인사를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집행기관을 무력화해서 자기들 하고자 하는 뜻대로 가려고 하는 것이 검찰에 대한 이 정권의 보복이다. 멀쩡하게 수사 잘하고 있는데 갑자기 검찰 경험이 한 번도 없는 장관이 들어와서 아무 데나 막 칼질을 하고, 정권 수사하고 있는 그 수사팀을 다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도 문재인 정권의 측근들에 대해서 수사하고 있는데 그런 사람 쫓아내면 국민이 바보인가. 반드시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문 세력 결집의 종착점인 보수통합을 두고는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하는 심정은 알겠지만 이것 빼고 저것 빼고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낮아진다”고 선(先) 통합 원칙을 재차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혹평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조국에 빚졌다고 하길래 ‘맞다. 대한민국 조국에 빚 너무 졌다’ 싶었는데, 지금 보니 교도소 가야 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얘기한 것 같다”며 “대통령이 한 말이라고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