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하더라”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하더라”

611115110014134286_1.jpg


611115110014134286_2.jpg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에도 장애인 비하성 발언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이 대표는 15일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TV’의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 인터뷰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강선우 전 민주당 부대변인과 당 청년 총선기획단 위원인 유튜버 황희두씨가 인재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일화를 묻는 과정에서 문제의 발언이 나왔다.

황 위원이 “인재영입 하시는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같은 것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이 대표는 가장 먼저 영입 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꼽았다. 그러면서 “최혜영 교수 같은 경우 이렇게 내가 만나보니까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인 장애인보다) 의지가 (상대적으로) 좀 약하대요.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기 때문에 더 의지가 강하다는 이야기를 심리학자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 교수와) 대화를 해보니까 그렇게 의지도 강하면서 또 선하다”며 “그런 역경을 장애인들을 위한 활동으로 전환을 시킨 거 아니겠느냐. 보통내기가 아니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에서 말하는 것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 장애인이 많이 있다”고 해 비난을 샀다. 논란이 확대되자 이 대표는 공식 사과문을 내고 “장애인과 그 가족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