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식당 발언’이 뭐길래, 정 총리 “농담이었는데…”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총리 식당 발언’이 뭐길래, 정 총리 “농담이었는데…”

611111110014240279_1.jpg


국무총리의 ‘식당 발언’이 논란이 됐다.

정 총리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명물거리의 한 점포를 찾아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농담을 건넸다.

그런데 정 총리의 발언이 알려진 뒤 야권은 “장사가 안돼 어려움을 겪는 상인에게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농담에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라며 “지금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정 총리는 소상공인을 위로한답시고 ‘손님이 적어서 편하겠다’ 등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을 했다”며 “정 총리의 부족한 공감 능력과 안일한 경제 상황 인식이 가뜩이나 코로나 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14일 자신의 발언을 직접 해명했다. 정 총리는 이날 총리실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식당 주인이 친밀함을 표현하길래 반가워서 편하게 ‘지금 장사가 좀 안되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으로 농담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의 신촌명물거리 방문은 경기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한 자리였다.

당시 식당 주인이 정 총리에게 ‘총리 취임 전인 국회의원 활동 시절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하자, 정 총리도 가벼운 농담을 건넸다는 것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