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현역 5명 채워 선관위 경상보조금 5억7000여만원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미래한국당, 현역 5명 채워 선관위 경상보조금 5억7000여만원

611111110014240602_1.jpg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4일 10개 정당에 1분기 경상보조금 110억1000여만원을 배분했다.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도 5억7000여만원을 지급받았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분기별로 각 정당에 지급하는 국고보조금인 경상보조금은 원내 20석 이상의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먼저 균등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나눠 지급한다.

또 의석이 없거나 5석 미만 의석을 가진 정당에는 최근 선거에서의 득표율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한 경우에만 총액의 2%를 지급한다. 이어 남은 금액 중 절반은 의석수 비율에 따라 각 정당에 다시 배분하고, 나머지 절반은 20대 총선 득표율에 따라 지급한다.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분기 경상보조금 지급 내역을 밝혔다.더불어민주당이 36억7586만8000원(33.37%)으로 가장 많이 받았고, 자유한국당이 36억2890만4000원(32.94%)으로 뒤를 이었다. 손학규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두고 내홍을 겪으면서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된 바른미래당은 8억7705만6000원(7.96%), 정의당은 6억3011만7000원(5.72%), 대안신당과 새로운보수당은 각각 5억7960만9000원(5.26%)으로 뒤를 이었다.

전날 선관위가 등록을 허용한 미래한국당도 ‘의석 5석 이상 20석 미만’ 기준을 충족해 5억7143만2000원(5.19%)을 지급 받았다. 이밖에 민주평화당은 2억3675만원(2.15%), 민중당은 2억3225만6000원(2.11%), 미래를향한전진4.0은 408만9000원을 받았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