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 통합당 공천 반발 조짐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 통합당 공천 반발 조짐

611117110014257650_1.jpg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의 공천 방향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됐다.

19일 ‘더팩트’는 새보수당 출신 이혜훈 통합당 의원이 이날 임시국회가 열리는 국회 본회의장에서 같은 당 출신 유승민 의원과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를 포착해 보도했다.

이 의원은 유 의원에게 “죄송하다. 대표님께 채근하는 것 같다. 지금은 1분 차이로 명운이 갈릴 수도 있다보니 무도하게 구는 것 용서해달라”며 총선 공천과 관련한 도움을 요청하는 듯한 문자를 보냈다.

이에 유 의원은 공천관리위원에게 보낸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복사해서 이 의원에게 보내주며 “괜찮다. 김형오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고 적었다.

이 의원 메신저 창에 보인 유 의원의 전달 메시지는 “이언주나 새보수당이나 통합은 마찬가지인데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 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이라며 “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 김형오 의장의 공천에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 어제 김무성 대표의 지적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참고해주시기 바란다”고 적혀 있다.

서울 서초갑에서 3선을 한 이 의원은 통합당에 합류했으나 공천 심사에서 쉽지 않은 상황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으로 통합당에 합류한 이언주 의원의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이 퍼지면서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의 불만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0일 일부 수도권 지역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