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文 탄핵이 공약? 심재철, 자살골 넣는 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시민 “文 탄핵이 공약? 심재철, 자살골 넣는 꼴”

611111110014297851_1.jpg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상대방이 자살골을 넣으면 경기는 우리가 이기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28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심 원내대표의 “총선 후 제1당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기분 안 나쁘다”라며 “자기 자신의 정서적 상태를 보여주는 말이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문 대통령을 정서적으로 아주 미워하는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40년 전부터 알던 분이라 변화 과정을 아는데 깊은 생각 갖고 한 말은 아닌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야기해줬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돌이켜보면 국정수행 지지도가 20% 수준이어서 탄핵을 했는데 여론조사를 보니 탄핵을 잘못했다는 국민 평가가 80%였다”며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지 못한다는 판단을 하는 것과 그 대통령을 국회의원이 내쫓는 건 아주 다른 문제다. 그 분들이 그 때 배운 게 없나보다”라고 설명했다.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도 이날 방송에 출연해 “심 원내대표를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잘 안된다”며 “대통령 탄핵을 총선 공약화한다는 발상이 이해가 안되고 자기 지역구 선거용인가 싶다. 관심 끌어보려고 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라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판국에 국정 혼란을 야기하는 대통령 탄핵 카드를 쓴다는 건 비상식적”이라며 “그는 제1야당의 2인자다. 비상식을 넘어 몰상식하다”고 비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