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기부라고 할 수는 없지만…” 용산구에 다녀간 천사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감히 기부라고 할 수는 없지만…” 용산구에 다녀간 천사

611113110014408846_1.jpg

611113110014408846_2.jpg


“안녕하세요. 용산구에 거주 중인 30대 여성입니다. 비록 손재주는 없지만, 현 상황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조금씩 만들기 시작한 마스크입니다. 부디, 좋은 곳에 쓰임이 있길 바랍니다.”

지난 2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주민센터 1층 출입문에 종이백 하나가 걸려 있었다. 내용물은 수제 면 마스크 20장과 보건용 마스크 10장, 그리고 손편지였다.

익명의 기부자는 “감히 기부라는 단어가 어울릴지 몰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함께 두고갑니다. 고생하세요,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도 빼놓지 않았다. 또 “마스크 만드는 테이블은 알코올로 소독하고, 손도 깨끗이 닦고, 마스크 착용 후 (마스크를) 제작했다”며 재료로 쓰인 물품들까지 상세히 기재하는 정성을 보였다.

이정남 효창동장은 “뜻밖의 기부에 우리 직원들은 물론 주민들도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정말 감사하다. 우리도 더 힘을 내서 코로나19와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동주민센터는 기부 받은 물품을 긴급구호 생계지원 대상 가구에 교부할 예정이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주민, 기업의 기부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헬스케어제품 판매기업 ㈜텐마인즈와 온라인 광고대행사 ㈜열심히커뮤니케이션즈는 24일 구에 손세정제 1000개, KF94 마스크 100개를 보내왔다. 장승웅 텐마인즈·열심히커뮤니케이션즈 대표는 “용산구 지역 기업으로서 힘을 보태려 한다”며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써 달라”고 말했다. 구는 해당 물품을 요양원 등 복지시설 배부하기로 했다. 지난 23일 후암동 윤영채씨는 구 선별진료소에 건강음료 2000개를 전달, 훈훈한 감동을 주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26일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가슴에 깊이 새기며 코로나19 방역에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