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겨레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이희호 여사 빈소에 놓인 김정은 조의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온 겨레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이희호 여사 빈소에 놓인 김정은 조의문

611111110013391613_1.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의문과 조화가 12일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놓였다.

김홍업·김홍걸 씨를 비롯한 유가족은 북측에서 조의문과 조화를 실은 차량이 출발했다는 소식을 접한 이후부터 자리를 지켰다.

오후 7시가 지난 시각, 빈소로 조의문과 조화가 들어오자 유가족은 자리에서 일어나 맞았다.

611111110013391613_2.jpg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손을 통해 유가족 측에 전달됐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각별한 애도의 뜻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정 실장으로부터 조의문을 건너 받은 뒤 내용을 낭독하고, 권노갑 장례위원장에게 건넸다.

611111110013391613_3.jpg


김 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에는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조의문은 이 여사의 영정 앞에, 조화는 빈소의 오른쪽 정면에 자리를 잡았다.

611111110013391613_4.jpg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