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룰 만드는 신상진 “‘공천용 김영란법’ 도입 논의 중”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당 공천 룰 만드는 신상진 “‘공천용 김영란법’ 도입 논의 중”

201906140402_11120924083567_1.jpg
6_2.jpg


자유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 신상진 위원장은 13일 “총선 공천 과정에서의 부정한 청탁이나 당 실세의 이른바 사천(私薦)을 막기 위한 ‘공천용 김영란법’ 도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국회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며 부적절 언행, 음주운전, 성범죄 등 사회적 지탄 유발자들에 대한 원칙적 공천 배제 뜻도 밝혔다. 황교안 대표 취임 이후 신설된 신정치혁신특위는 이달 안에 내년 총선 공천 룰을 마련할 계획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공천 룰 작업 진행 상황은 어떤가.

“변수가 많기 때문에 6월 안에는 룰을 마련하려고 한다. 21대 총선에서는 우선 당 실세들의 사심이 아닌 공천 룰, 시스템에 입각한 공천을 하겠다는 의지가 중요하고, 공천 작업에 조기 착수하는 것도 필요하다.”

-공천 룰의 주요 기준이 있다면.

“민주성, 투명성, 공정성이 담보되는 공천이어야 한다. 개인 비리가 있거나 사회 다수의 지탄을 받는 문제들, 예를 들면 부적절한 언행이나 음주운전, 성범죄 등 전력이 있으면 공천에서 상당한 불이익을 받거나 아예 배제돼야 한다고 본다. 반면 다문화가정 출신, 탈북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는 가산점을 주는 방식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현역 의원 물갈이론도 나오는데.

“우리 20대 의원들은 우리 당의 어려움이 초래된 데 대해 다들 책임이 있다. 당 지지층이나 많은 국민이 현역 의원 물갈이를 바라는 목소리가 크다. 과거 총선에서 현역 의원 컷오프 비율이 30~40% 됐는데 21대 총선에는 50% 이상이 되면 좋을 것 같다. 아직 개인적 생각이다.”

-공천 때마다 반복되는 ‘사천’ 논란을 막기 위한 복안은.

“자기사람을 심기 위한 공천은 곧 총선 패배라는 절체절명의 인식이 필요하다. 공천부정청탁금지법 같은 방안을 도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당대표 등에게 공천 관련 부정한 청탁을 하면 페널티를 주는 식이다. 그리고 상향식 공천이 대전제가 돼야 한다.”

-최근 제기한 ‘탄핵 책임론’을 두고 친박계를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특정 계파를 대상으로 한 말은 아니었다. 우리 당은 ‘옥새 파동’ ‘진박 공천’ 등을 겪으면서 20대 총선에서 패했고, 급기야 대통령이 탄핵되는 상황까지 맞았다. 탄핵에 찬성했든 반대했든, 탄핵 사태에 원인을 제공했든 다 책임이 있다. 어느 계파의 책임이 아니라 한국당 의원들이 전체적으로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뜻이다.”

-홍문종 의원은 탈당 및 친박신당 창당 등도 시사하고 있다.

“보수가 통합되지 못하고 내년 총선에서 범좌파 세력에 패하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어둡다. 그래서 통합이 아닌 분열로 가는 것은 애국시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어느 한두 명 의원의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친박신당 등은) 실현되기 어렵다. 홍 의원이 잘못된 결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심우삼 김용현 기자 sa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