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의 추모 조사 “우리는 스스로 채찍질해야 한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낙연 총리의 추모 조사 “우리는 스스로 채찍질해야 한다”

611111110013396484_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여사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는 스스로 채찍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거행된 장례예배에서 조사를 통해 “이제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 한국 현대사 격랑의 한복판을 가장 강인하게 헤쳐오신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리려 한다”며 “여사님은 남편이 감옥에 있거나 해외 망명 중에도 남편에게 편안함을 권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에 맞게 투쟁하라고 독려하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여사님은 유복한 가정에서 나고 자랐지만, 보통의 행복에 안주하지 않았다. 대학 시절 여성 인권에 눈을 떴고 유학을 마치자마자 여성 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며 “남편은 헌정사상 최초의 정권교체를 이뤘고, 분단 사상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했고, 우리 국민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어떤 외신은 노벨평화상 절반은 부인의 몫이라 논평했다. 정권교체 절반도 여사님 몫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이 총리는 “여사님은 유언으로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과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하나님께서 여사님의 기도를 받아주시리라 믿는다. 남은 우리는 여사님의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이 총리는 “여사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는 스스로 채찍질을 해야 한다”며 “여사님, 그곳에는 고문도 투옥도 없을 것입니다. 그곳에서 김대중 대통령과 평안을 누리십시오”라고 추모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