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다음 주에 어떤 방식으로든 국회 열리게”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신환 “다음 주에 어떤 방식으로든 국회 열리게”

611111110013396503_1.jpg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민도 바른미래당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며 “다음 주에 어떤 방식으로든 국회가 열리게 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양당이 의지가 있다면 작은 사안은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이번 주말이 협상 타결의 마지노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며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의 협의가 무산되면 독자적으로 국회 문을 여는 방향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상임위별로 쟁점 현안 점검에 이미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공공기관 지방 이전·경남신공항 재추진·조기교육 추진·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남발 등 총선 겨냥 선심성 정책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며 “국회가 열리면 이 문제에 대해 정부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국회 파행을 빌미 삼아 포퓰리즘 정책을 쏟아내며 총선을 사실상 돕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이런 한심한 행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3당 원내대표 회동’에 대해서 “내용 없이 만나면 논의가 장기화된다고 판단했다”며 “하루에도 여러 차례 유선상으로 의논을 하고 있고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