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차기 검찰 총장, 개혁 완수할 적임자돼야”

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주당 “차기 검찰 총장, 개혁 완수할 적임자돼야”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검찰총장 임명과 관련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를 강조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 국면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의 반대에 부딪혔던 여당이 ‘검찰 개혁’을 재차 강조하면서 차기 총장 임명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두 번째로 임명되는 검찰총장은 우리 시대, 우리 공동체가 요구하는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가 되어야 한다”며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위해선 검찰조직을 개혁하겠다는 ‘개혁의지’와 ‘실천력’, ‘결단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전날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 4명을 검찰총장 후보로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611115110013397325_1.jpg


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여야 4당 합의로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적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과거 어느 총장도 해내지 못한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를 문재인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은 반드시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출되지 않으면서도 무소불위의 권력을 독점해온 엘리트 집단이 주권자가 선출한 국회와 대통령까지도 공격했다. 국민들은 ‘조직 이기주의’에 빠진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며 검찰 지휘부를 겨냥했다.

여당 내에서는 여야 4당이 가까스로 합의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문 총장이 공개 반발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작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이 검찰총장 후보군이 압축되자마자 ‘검찰개혁’을 언급한 것은 차기 총장이 되려면 정부의 검찰 개혁에 보조를 맞출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서도 관심은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총장에 오르느냐에 집중돼 있다. 윤 지검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 등 현 정부의 ‘적폐 수사’를 이끌어왔기 때문이다. 윤 지검장이 임명될 경우,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검찰총장에 임명되는 파격 승진 인사가 된다.

이금로 수원고검장은 현 정부 출범 후 첫 법무부 차관을 지냈다. 충북 출신으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동향이다. 2009년부터 2011년까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전문위원으로 파견된 경험 덕에 여야 의원들과 두루 관계를 원만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수사권 조정에 대해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태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영광 출신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동향이다.

봉욱 대검 차장은 후보자 중 연수원 기수(19기)로는 가장 선배다. 기수와 서열을 중시하는 검찰 문화를 고려하면 봉 차장이 ‘안정적 인사’가 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르면 다음 주 초 후보자 1인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한다. 이후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문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