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후 재래식 무기 군축 돌입”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 대통령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후 재래식 무기 군축 돌입”

611112110013397800_1.jpg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그 자체가 한반도의 핵군축”이라고 밝혔다. 한반도 비핵화 이후에는 남북 간 재래식 무기 군축에 돌입하겠다는 구상도 공개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 연설 이후 올레 토렐 의원으로부터 핵군축 계획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큰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그것이 실현된다면 그 자체로서 핵군축이 이뤄지고, 국제사회의 핵 확산을 방지하는 굳건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은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면 이어서 재래식 무기에 대한 군축도 함께 할 계획”이라며 “한국은 핵군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구체적인 신뢰 구축 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대화를 통해서 서로 간 신뢰를 더욱 늘려나갈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가 재개된다 하더라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가 하루아침에, 쉽게 이뤄질 거라고 단언할 수 없다”며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는 만큼 인내 있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톡홀름=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