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혁신위 사실상 붕괴… 야당발 정계개편 가능성 꿈틀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바른미래 혁신위 사실상 붕괴… 야당발 정계개편 가능성 꿈틀

201907120408_11120924088400_1.jpg
8_1.jpg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집안싸움’으로 내홍을 겪으면서 야당발(發) 정계개편 가능성이 꿈틀대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 재신임 문제를 놓고 계파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상태고, 평화당은 자강론을 고수하는 당권파와 제3지대 창당론을 띄우는 비당권파가 당의 진로를 놓고 ‘끝장토론’을 벌이기로 했다. 두 당 모두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으로 당의 구심력이 약해진 상황이라 향후 새로운 정치세력 출현을 위한 정치적 공간이 넓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1주일 정도 혁신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제가 본 것은 계파 갈등 재현이었다”며 “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의 측근인 주 위원장은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해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큰 분노를 느낀다. 이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혁신위가 당의 미래발전 전략을 내놓지 못하고 ‘손학규 퇴진’이란 두 글자만 얘기했다”고 비판했다. 일부 혁신위원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오가며 내분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혁신위는 전날 8시간에 걸친 마라톤회의 끝에 손 대표 재신임 여부를 공청회와 여론조사를 통해 묻기로 결정했다. 주 위원장을 포함한 혁신위원 9명 중 비당권파로 분류되는 5명이 이 같은 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주 위원장은 “만장일치가 아니면 안 된다”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인 혁신위 대변인은 “당헌·당규상 혁신위원장이 사퇴한다 하더라도 혁신위 해산을 결정할 근거는 없다”며 “손 대표 재신임 여부를 포함한 혁신안을 최고위원회에 상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손 대표 측은 “당규상 혁신위원장 없이 혁신위 소집은 가능하지 않다”며 “재신임 여부를 묻는 혁신안은 사실상 실행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혁신위 갈등은 예견된 수순이라는 평가가 많다. 애당초 혁신위 구성이 계파 안배를 염두에 두고 이뤄진 터라 혁신위 활동이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대리전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혁신위원장 없는 혁신위가 제기능을 할 수 있는지를 두고 양쪽의 해석이 엇갈리면서 잠잠했던 계파 갈등도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 거취 문제를 두고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충돌했던 과거의 상황으로 원상복귀하는 셈이다.

평화당은 16일 끝장토론을 통해 당의 진로를 결정하기로 했다. 평화당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일부 의원이 주장하고 있는 제3지대론도 논의에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비당권파인 유성엽 원내대표는 지난 9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오로지 민생과 경제만 생각할 새로운 정치세력의 태동과 구축에 힘을 보태 달라”며 신당 창당 구상을 공식화했다. 이번 끝장토론도 유 원내대표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혁신위가 사실상 동력을 잃으면서 평화당 비당권파 의원들의 움직임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당권파인 박지원 의원은 끝장토론을 계기로 탈당 움직임이 가시화될 수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에서 손 대표 퇴진 압박이 거세질수록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평화당 비당권파 사이에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제3지대 신당 창당 논의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