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르는 反日시위에 주한 日대사관 외교부에 경비강화 요청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잇따르는 反日시위에 주한 日대사관 외교부에 경비강화 요청

611114110013524012_1.jpg


주한 일본대사관이 공관에서 잇따라 발생한 반일(反日) 시위로 인해 공관 경비 강화를 외교부에 요청했다.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22일 “부산 영사관에서 일이 일어나고 난 후 외교경로를 통해 말씀(경비강화 요청)드렸다”고 말했다. 주한 일본대사관은 최근 한·일 갈등이 고조되자 한차례 경비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서울에 대사관을, 부산과 제주에 영사관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달 초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수출규제 조치에 나선 후 주한 일본 공관에서 반일 사건이 계속 발생하자 경비 강화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에는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안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이들을 건조물 침입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오전에 영사관에서 출입증을 받고 도서관에서 대기하다 갑자기 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와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펼치고 ‘일본은 사죄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김모(78)씨가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 인도에 승합차를 세운 뒤에 차 안에서 스스로 불을 붙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김씨는 대사관으로 이동하던 중 지인과의 통화에서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른다”고 말했다. 김씨 가족은 경찰조사에서 김씨의 장인이 강제징용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 일본대사관의 경비강화 요청과 관련해 외교부는 “외교공관의 안정을 교란하는 행위가 발생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외국 공관과 공관원의 안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공관 경비 강화 등과 관련해 경찰 측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