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분계선 50여㎞ 지점서 발사체 2발 발사…230㎞ 비행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北, 군사분계선 50여㎞ 지점서 발사체 2발 발사…230㎞ 비행

북한이 16일 오전 발사한 발사체 2발은 군사분계선(MDL) 북쪽 50여㎞ 지점에서 쏴진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이처럼 MDL에 근접한 지점에서 미사일을 쏜 건 이례적이다.

611119110013609742_1.jpg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쯤, 오전 8시16분쯤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들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됐다. 통천군 일대는 MDL에서 약 50㎞가량 떨어진 곳으로, 통천군 일부는 북한이 지난 2011년 발표한 ‘금강산국제관광특구’에 포함돼 있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건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이다. 지난달 25일부터 3주 새 모두 6번 발사했다. 올해 전체로는 8번째 발사다.

2017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이후 약 1년 5개월 동안 공개적인 무기훈련을 자제해온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 잇달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시험 발사했다. 이어 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이후인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 10일 장소를 바꿔가며 단거리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서는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발표했으며, 지난달 10일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서는 ‘새 무기’라고만 언급하고, 구체적인 명칭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해당 발사체 동체가 ‘에이태킴스’(ATACMS·미국산 전술 지대지 미사일)와 유사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의 이 같은 동향에 비춰 이번 단거리 발사체 역시 ‘신형무기 3종 세트’로 불리는 KN-23이나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 중 하나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