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북 발사체는 문 대통령에게 ‘스토킹 중단하라’는 뜻”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하태경 “북 발사체는 문 대통령에게 ‘스토킹 중단하라’는 뜻”

611111110013609857_1.jpg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 다음 날 북한은 미사일 발사하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로 문 대통령을 조롱했다”며 “이번 미사일은 일방적인 대북 스토킹을 중단하라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지치지 않고 필요없다는 쌀까지 내주면서 끈기 있게 구애하고 있지만 지금 김정은의 마음은 딴 사람한테 가 있다”며 “북한은 1~2개월 전부터 노골적으로 미사일과 각종 논평으로 싫다는 의사를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상황을 무시하고 일방적 구애 보내고 있으니 남북관계가 계속 어긋나는 것”이라며 “오죽하면 대통령이 무슨 발언만 하면 그다음 날 즉각 반박하고 미사일까지 쏘겠나”라고 반문했다.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남북대화보다 북·미대화 지원에 주력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일방적 ‘대북바라기’는 짝사랑이 아니라 스토킹”이라며 “우리 국민 자존심 그만 상처받게 하라. 북·미대화를 지원하고 남북대화 때를 기다리기 바란다”고 적었다.

611111110013609857_2.jpg


조평통은 이날 오전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조평통이 담화를 발표한 이날 북한은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약 3주간 발사체를 6회나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준규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