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축제의 복병’ 태풍 북상으로 지자체 행사 취소·변경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가을 축제의 복병’ 태풍 북상으로 지자체 행사 취소·변경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지방자치단체의 행사들이 잇따라 취소되거나 변경됐다.

서울시는 도시건축비엔날레 행사의 일환으로 집합도시인 전통시장을 다양한 관점으로 조명하는 현장 프로젝트 ‘서울도시장’의 22일 일정을 취소하고 21일 오전 11시~오후 6시 단 하루만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도시장’은 젊은 디자이너와 상인들이 운영하는 플랫폼 마켓으로 11월까지 7차례에 걸쳐 세운광장, 세운상가 보행데크∼청계대림 데크, 세운교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http://www.seoulbiennal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태풍이 북상하는 가운데 전남 구례군은 22일 국제 철인3종경기인 ‘2019 아이언맨 구례 코리아’를 열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구례군에 따르면 이번 대회를 주관한 구례군 체육회는 22일 오전 7시 10분부터 3개 종목 226㎞(수영 3.8㎞·사이클 180㎞·마라톤 42.2㎞)를 17시간 이내에 완주해야 하는 풀코스 경기를 예정대로 열기로 했다.

수영은 지리산 호수공원에서 열리고 사이클은 호수 옆 대회장을 출발해 간전 남도대교까지 2회전을 해야 한다. 대회 자체가 야외에서 열리는 만큼 기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경기다. 이번 태풍은 많은 비와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일부 참가자들은 태풍이 오면 사실상 경기 진행 자체가 어려운데도 주최 측이 행사비 환불 등 손해만 생각해 강행하려 한다고 주장한다. 한 참가자는 “모든 경기가 야외에서 열려 태풍이 지나가는 시간에는 선수들의 안전이 크게 문제가 될 것”이라며 “주최 측이 안전을 고려하지 않고 대회를 강행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구례군은 기상 상황을 고려해 코스를 단축하는 등 탄력적으로 경기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1400명이 참가 신청을 했으며 이들은 참가비로 50만∼80만원씩 냈다.

구례군 관계자는 “대회 당일 오후, 비가 많이 내리면 사이클 코스를 줄여 운영하는 등 기상 조건에 맞춰 대회를 열 계획”이라며 “이미 참가 선수들이 숙박 등 체류비가 포함된 참가비를 낸 상태여서 환불은 사실상 어렵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