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반짝 상승, “회복세 전망엔 회의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반짝 상승, “회복세 전망엔 회의적”

611415110013397504_1.jpg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해 11월 이후 30주 만에 길고 긴 하락 국면을 끝내고 상승 전환했다.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9주 연속 상승하면서 반등을 주도한 가운데, 집값이 바닥을 쳤는지, 아니면 일시적 현상인지를 두고 수요자-매도자 간 눈치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14일 부동산114가 발표한 ‘수도권 주간 아파트 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 가격은 -0.02%의 변동률로 28주 연속 하락했지만 재건축 아파트가 0.19%로 지난주(0.11%)보다 오름폭이 커지면서 상승반전을 견인했다. 지난해 11월 2일(0.03%) 이후 30주 만의 추세 전환이다.

대치 은마, 잠실주공5단지, 둔촌주공 등 주요 재건축 아파트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서울 매매가격 변동률을 끌어올리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이번 주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잠실동 우성1·2·3차, 명일동 삼익그린2차 등 주요 재건축 주변 단지들의 매매가격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강남 재건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면서 집값이 바닥을 쳤다는 인식이 점차 확대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서울은 강남(0.14%), 강동(0.08%), 중랑(0.07%), 관악(0.06%), 중구(0.06%), 노원(0.04%) 순으로 상승했다. 강남은 은마아파트의 리딩에 힘입어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2차가 최대 5000만원 가량 올랐다. 강동은 신규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아파트 가격이 약세를 보였지만 재건축 대단지인 둔촌주공이 오르면서 전체적으로는 플러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중랑·관악·중구·노원은 실수요의 거래가 늘었다.

서울 외 수도권 및 신도시 매매가격은 여전한 하락세를 보였고, 전세가격도 안정을 유지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아파트가격은 각각 0.02%, 0.01% 하락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6%, 신도시가 0.08% 하락해 전주 대비 낙폭이 커졌고 경기·인천은 전주와 동일한 -0.02% 변동률을 기록했다.

611415110013397504_2.jpg


전문가들은 서울 아파트 가격변동률이 상승 전환됐지만, 추격매수가 본격화되지 않아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는 것은 아직 섣부르다고 보고 있다. 여전히 경기침체와 대출규제로 매수 위험부담이 있고, 하반기 서울 입주물량이 3만여 가구에 달해 매수를 유보하고 전세로 거주하는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간 하락세가 이어지다가 재건축을 중심으로 반짝 가격상승이 지속되면서 ‘이제 사도 되는 거냐’는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면서도 “문의에 비해 실제 거래 건수는 많지 않은 만큼 중장기적 관점에서 완연한 회복세에 접어들 수 있을지에 대해선 아직 회의적”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여 수석연구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 안정화를 위한 강남 재건축 불가’ 입장을 밝힌 점도 투자수요에게 부정적 시그널로 작용할 수 있다”며 “당분간 매도-매수자들의 눈치싸움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