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12곳 가동

사이트 내 전체검색
 

중소벤처기업부,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12곳 가동

611411110013494616_1.jpg



중소벤처기업부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본격화한다. 중기부는 전국 12곳에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규제 피해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도 지급한다.

중기부는 전국 12개 지방청에 15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중소기업의 피해 현황과 건의사항이 신고센터에 접수되면 중기부 및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통해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해 줄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난 9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는 TF 운영하고 있다.

매출 감소 등 피해가 확인된 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공급한다. 이를 위해 다음 달부터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요건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항목이 추가된다. 또 매출이 10% 이상 감소해야 한다는 지원 요건을 없애고, 3년간 2회 지원 등의 제한을 완화할 예정이다.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수출규제 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을 새로 운영할 계획이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당초 예산이 소진됐다. 추경 예산 1080억원이 들어간다. 컨설팅 지원사업에도 3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중기부 김영환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장(중소기업정책실장)은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소재부품 장비 분야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응해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우선 중소기업육성기금 100억원을 활용해 생산 차질과 판매 부진 등 직접 피해를 본 기업에 1.5%의 저금리로 긴급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8일부터는 마포구 서울기업지원센터에서 피해 접수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상담사 기업의 피해 상황을 접수하고, 센터 홈페이지에서 수출 규제 관련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