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다녀온 이재용, 긴급사장단 회의…“컨틴전시 플랜 만들라”

사이트 내 전체검색
 

日다녀온 이재용, 긴급사장단 회의…“컨틴전시 플랜 만들라”

611414110013494622_1.jpg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5박6일간의 일본 출장에서 귀국한 다음날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면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의 수급 현황과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 등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단기 현안 대처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며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이 자리에서 사장단에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핵심 소재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중국, 대만, 러시아 등으로 거래처를 다변화하는 한편 국내 소재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주화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