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생 절반 “진로 아직 결정 못 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4년제 대학생 절반 “진로 아직 결정 못 해”

611411110013610266_1.jpg


대학생 절반 가량이 지신이 앞으로 어떤 일을 할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은 주로 고등학교 이전에 확고하게 방향을 잡았거나, 졸업 직전인 대학교 4학년인 경우가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4년제 대학생 1831명을 대상으로 ‘진로 결정 시점’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8.6%가 ‘아직도 어떤 일을 할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세부 전공별로 보면 사회과학계열(51.7%)과 인문계열(50.6%) 대학생들의 경우 타 전공자들에 비해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하고 있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공계열(49.6%), 예체능계열(48.2%), 경상계열(46.7%) 등에 재학 중인 대학생들도 높은 비율로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학·법학계열 등 전공자는 진로 결정을 하지 못했다고 답한 비율이 34.6%에 불과해 타 계열에 진로 결정이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 중에는 고등학교 이전에 이미 진로를 결정했다는 비율이 13.9%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은 대학교 4학년 때 결정했다는 응답자(10.3%) 순이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 중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941명(51.4%)에게 ‘진로 결정에 도움이 된 요인은 무엇인지’ 묻자 가장 도움이 된 요인으로 ‘전공수업’과 ‘선배조언’을 곱았다. 전공수업 수강이 가장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가 46.1%(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선배들의 조언(22.3%), 3위는 아르바이트 경험(21.8%)이 각각 올랐다.

대학생 10명 중 9명은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로를 결정한 그룹(85.7%) 보다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그룹(95.5%)의 대학생들이 더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진로를 결정하는 데 있어 나와 같은 전공이나 직무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선배들의 조언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도움을 요청할 마땅한 선배가 없는 대학생 및 취준생들을 위해 동문기반 취업고민 서비스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