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7조원 ‘통큰 베팅’ 美 최고급 호텔 15곳 인수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미래에셋, 7조원 ‘통큰 베팅’ 美 최고급 호텔 15곳 인수

201909112046_11150924097801_1.jpg
18_001.jpg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약 58억 달러(약 6조9000억원)를 투자해 중국 안방보험이 소유한 미국 최고급 호텔 15곳을 인수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자산운용사가 진행한 해외 대체투자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이번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수하는 호텔은 안방보험이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에서 매입한 부동산이다. 뉴욕, 시카고 등 미국 9개 도시에 분포해 있다. 여기에는 뉴욕의 JW메리어트 에식스 하우스 호텔, 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호텔, 실리콘밸리의 포시즌스 호텔 등이 포함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초 안방보험이 진행한 매각 과정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벌여 왔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이번 거래는 블랙스톤과 브룩필드자산운용,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세계적 투자자들과 경쟁해 이룬 성과”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은 부동산 사모펀드를 조성해 자금을 모집할 계획이다. 계열사들도 사모펀드에 투자금을 낼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그룹(회장 박현주·사진)은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 매입을 시작으로 2015년 샌프란시스코 페어몬트 호텔, 2016년 하와이 페어몬트 오키드 호텔 등을 인수하면서 해외 자산 투자를 확대해 왔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은 “이번 계약은 2003년부터 꾸준하게 해외 시장에 도전해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해외 우량 자산을 발굴해 투자자들의 투자 기회를 넓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