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사업보국 창업 이념 기려 사회·나라에 보탬되자”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재용 “사업보국 창업 이념 기려 사회·나라에 보탬되자”

201911200407_11150924108616_1.jpg
19_1.jpg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업보국(事業報國)으로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자”고 강조했다. 사업보국은 ‘기업을 통해 국가와 인류사회에 공헌하고 봉사한다’는 이병철 삼성 선대회장의 창업이념이다. 삼성 총수로서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받아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은 19일 이 선대회장 32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삼성 계열사 사장단과 오찬을 했다. 이 부회장은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또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2017년과 지난해를 제외하곤 해마다 추도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과거에는 가족구성원 중 한 명으로 참석자에 그쳤다면, 올해는 삼성 총수로서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부회장은 이날 “가족을 대표해 점심 대접을 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 사장단 전체와 만난 건 2010년 사장으로 승진한 이후 처음이다. 추도식에서 별도의 메시지를 전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이 사업보국을 언급한 시점이 파기환송심 두 번째 재판을 이틀 앞두고 나왔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첫 공판에서 “이건희 회장은 만 51세에 낡고 썩은 관행을 모두 버리고 사업의 질을 높이자는 이른바 ‘신경영’을 선언했다”면서 “이 부회장의 선언은 무엇이어야 하는지 생각해 보라”고 주문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올해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이고, 추도식에서 사장단 전체와 모인 것도 처음이라는 건 의미가 있다”면서 “삼성 총수로서 역할에 대해 좀 더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 부회장이 총수로서 경영 전면에 나온 지난해 8월 이후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다.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위해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키로 했고, 디스플레이 분야에선 퀀텀닷디스플레이(QD)에 2025년까지 13조원을 투입한다.

이 부회장은 최근 인공지능(AI)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과 만나 AI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아울러 ‘상생’에 대한 비전도 제시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업 50주년 기념 방송에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상생을 강조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참석했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을 비롯한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참석했다.

CJ그룹은 이재용 부회장 총수 일가보다 앞선 오전 9시쯤 선영을 찾았다. 이재현 CJ 회장 부부와 자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등이 참석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0 Comments